•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건양대병원 조영준 교수 연구팀,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선정

AI 흉부 의료영상 판독 보조 제품 임상효과 검증

입력 2019-08-21 13:57   수정 2019-08-21 13:58

건양대병원 영상의학과 조영준 교수
건양대병원 영상의학과 조영준 교수<사진> 연구팀이 보건복지부에서 공모한 '2019년도 제2차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디지털 헬스케어 효과검증 연구' 과제에 선정돼 인공지능 흉부 의료영상 판독 보조 제품의 임상적 효과 검증에 착수했다.

이번 사업은 국가적 보건의료 문제 해결을 통해 의료 불평등을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 융·복합 연구개발을 통한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보건복지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일반적으로 폐암은 기본검사인 흉부 엑스레이 영상으로 폐 결절(종양) 유무를 확인 후 CT 및 조직검사를 하는 단계로 들어가기 때문에 흉부 엑스레이상에서 암 여부를 의심하는 게 중요하다.

흉부 엑스레이 영상 판독은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하는데 1, 2차 병원에서는 흉부영상 전문의를 만나기 어렵고, 대학병원에서 진료하기까지는 소요시간이 많아 조기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

하지만 흉부 엑스레이 검사 직후 인공지능 판독시스템으로 폐 결절 유무를 1차로 거를 수 있다면 시간과 인력,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 판독오류를 최소화하고 조기진단과 치료를 이끌어내 궁극적으로 국민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책임자인 조영준 교수는 "이미지 형태의 의료데이터를 분석해 판독하는 AI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 있다"며 "실제 임상현장에 도입 시 흉부 엑스레이의 폐 결절 진단율과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지를 연구함으로써 영상의학분야 AI 기술을 통해 의료의 질을 크게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