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양승조 지사 "동북아 평화·번영 새 미래 함께 만들자"

中 지린성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 주제발표

입력 2019-08-22 14:01   수정 2019-08-22 14:12

DSC_9649
양승조 충남지사가 20일 지린성 창춘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중국을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22일 지린성 창춘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에 참석, 북한·중국·일본 등 동북아시아 지방정부 대표들에게 역내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정책을 공유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회의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중국 지방정부 고위 관계자와 북한, 일본, 몽골, 러시아 지방정부 단체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신뢰와 협력 강화를 통해 동북아의 아름다운 새 미래를 열어가자'를 주제로 열렸다.



1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2일 중국 지린성 창춘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동북아지방합작원탁회의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환황해 시대, 동북아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방향'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도의 역사와 대한민국에서의 문화·경제적 위치, 당면 현안 등을 설명한 뒤 "민선 7기 충남도는 저출산과 고령화, 양극화의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통해 복지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 충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도가 그동안 추진해 온 다양한 정책들을 거론하며 "충남도의 경험과 비전을 동북아 지방정부들과 나누고 싶고, 충남도와 같이 어려움을 경험하고 이를 극복했던 동북아 지방정부로부터 그 해법과 지혜를 배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동북아 지방정부 간 교류와 협력은 친선과 통상 중심의 산업교류 단계를 넘어 정책 외교 단계로 접어든 만큼 "서로의 정책 경험을 나누고 도움을 주고받으며 공동 번영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 양 지사의 뜻이다.

양 지사는 "충남도는 그동안 '환황해포럼'과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국제컨퍼런스', '동아시아 지방정부 3농포럼' 등을 매개로 국제적인 정책 공유의 장을 마련해왔다"며 "이번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를 비롯, 동북아 지방정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다채롭고 알찬 국제포럼들을 통해 우리의 정책들을 공유하고 함께 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 "충남도는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 상생과 협력을 위한 자리에 항상 함께 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번 회의가 동북아 우호 협력의 굳건한 디딤돌이자, 상생발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