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이해찬, "국회세종의사당 본회의장 뺀 가능한 많은 기능이전"

與 균형발전·자치분권 드라이브 국회 시도지사 간담회 지역현안 黨차원 지원 약속
허태정 대전충남 혁신도시 이춘희 세종의사당 이시종 아시안게임 총선공약 요청

입력 2019-08-22 14:30   수정 2019-08-22 14:31

PYH2019082205100001301_P4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인사청문 및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 여부 등 산적한 국정 현안 속에도 균형발전 및 자치분권 드라이브를 가속화 하고 있다.

국회에서 이해찬 당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여당 시도지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것이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회세종의사당에 본회장을 제외한 가급적 많은 기능 이전할 것임을 재차 강조했으며 자지체별 내년 핵심사업을 당 차원에서 챙길 것을 약속했다.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은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우리 당의 기본 정치철학이자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얼마전 발표된 세종시 국회분원에 대한 언급을 했다. 그는 "지난주에는 국회사무처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며 "몇 가지 대안을 제시했는데, 가능한 한 본회의장을 제외한 나머지 기능이 많이 이관될 수 있도록 설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얼마 전 국회 확대간부회의에서 "서울에 소재 부처 관할 상임위를 뺀 나머지 상임위를 모두 옮길 것"이라고 발언한 것과 같이 최소한 '13개 상임위+예결위'를 세종의사당으로 이전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이다.

이 대표는 또 각 지자체별 핵심현안 챙기기에도 나섰다.

그는 "하반기에 예산정책협의회를 해야 한다"며 "작년에는 지방을 다 돌면서 했는데 올해는 선거 준비를 해야 해서 다 돌지 못해 서울로 와서 하는 것은 어떨까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또 "각 지자체에서 기재부나 경제 부처를 통해서 요청한 예산 사업도 있고, 당을 통해 요청한 예산 사업도 있는 데 정책위에서 체크하고 있다"며 "대체적으로 한 지자체당 5~6건 정도로 반영이 되고 있는데, 절차가 미흡하거나 한 부분들은 국회에서 심의할 때 긴밀하게 협의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같이 참석한 당 지도부도 지원사격을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지역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명제는 여전히 유효하고 절실한 명제"라며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으로 국민 삶이 정말로 향상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은 "국민의 삶의 질 제고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 핵심 사업인 생활 SOC사업들이 지방정부 요청대로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충청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등 개인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양승조 충남지사를 제외한 3명 참석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이 시장은 국회세종의사당 신속추진을, 이 지사는 2030충청권 아시안게임 내년 총선 공약채택을 각각 요청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