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성병숙 100억 빚, “굉장히 힘든 시간 보냈다” 왜?

입력 2019-08-23 02:36

 

성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캡처

 

배우 성병숙이 전남편의 100억 빚을 갚았다는 이야기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시사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성우로 데뷔해 배우로도 활약한 성병숙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MC 허참은 "굉장히 힘든 시간을 보냈다. 뉴스를 통해 우는 모습도 봤다. 100억 빚이 있었는데, 갚았다는 게 진짜냐"라고 물었다.

 

이에 성병숙은 "전 남편이 100억 원 규모의 사업 부도를 냈다. 그 돈은 전남편의 회사가 진 은행 빚이었다. 그럼 회사 것이다. 회사는 나와 관계가 없었는데 전 남편에게 보증을 선 게 있어 그건 내 빚이었다. 5000만원인 줄 알았는데 2억 원이었더라. 지금 10억 원 정도 될 것 같다. 당시 내 재산뿐 아니라 아버지의 재산까지 모두 날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빚쟁이들이 찾아오기도 했다. 경찰은 나에게 책임이 없다고 했다"라며 과거를 밝혔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