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출연연 과학·체험·견학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삐걱'

일부 출연연 시스템 구축 반대 의견
중복.보안.자체 시스템 충돌 등 이유
과학누리 등 기존 시스템 개선 우선
市 "기존 시스템으로는 시민불편 지속"

입력 2019-08-25 11:31   수정 2019-08-25 15:13
신문게재 2019-08-26 2면

대전시 전경
대전시가 정부 출연연구원(출연연)별로 운영 중인 체험·견학 프로그램을 하나로 통합 관리하는 '출연연 과학 체험·견학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지만, 일부 출연연이 반대 의견을 내놓고 있어 구축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출연연 측은 보안 절차 문제, 통합시스템과 자체 운영 프로그램의 충돌 등을 이유로 기존 시스템을 보완, 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시는 시민들이 한 번에 과학 프로그램을 확인하고 논스톱으로 예약할 수 있는 앱(APP) 등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25일 대전시, 출연연 등에 따르면 시는 시, 유성구, 일부 출연연 등에서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과학 프로그램을 통합·관리할 계획을 세우고 현재 각 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대덕 특구 출연연 체험·견학 프로그램을 통합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출연연별로 운영하는 견학 프로그램을 하나로 모아 관리해 과학도시 대전을 잘 모르는 타 지역인 이나 시민들이 편리하게 과학체험을 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다.

untitled
과학기술분야 정부 출연연구기관의 과학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개설된 과학누리 사이트 캡쳐 사진.
현재 과학 누리 홈페이지를 통해 특구 내 체험 행사를 확인할 수 있지만, 예약을 하기 위해서는 각 출연연 홈페이지를 접속해 출연연별로 회원가입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이에 시는 대전을 방문해 과학체험을 원하는 타 지역인과 시민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견학·체험 예약 통합시스템 구축 계획을 세웠다.

시는 현재 출연연에서 운영 중이던 프로그램을 통합하기 위해 각 기관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일부 출연연에서 시스템 구축에 반대의견을 내면서 계획 추진에 차질이 예상된다.



출연연 측이 반대하는 이유는 보안 절차, 자체 운영 프로그램과 시 시스템과의 충돌 등이다.

출연연 관계자는 "우선 각 출연연 보안 관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기관마다 운영하는 과학체험 프로그램 예약과 시 통합프로그램 예약이 중복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며 "시에서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려 하기보다 출연연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홍보해 주는 등 출연연을 지원하는 방법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대전시가 구축하려는 시스템은 이미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과학 누리 홈페이지와 기능이 비슷해 기존의 홈페이지를 개선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라며 "기존의 시스템을 놔두고 새로운 시스템을 만든다는 것은 예산 낭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출연연 과학체험 프로그램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계획은 예약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추진됐다. 기존의 시스템으로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없다"며 "반대하는 출연기관과 꾸준히 협의를 진행해서 통합시스템이 만들어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우선적으로 합의가 완료된 유성구, 일부 출연연에서 자체 운영중인 과학 체험 프로그램 24개를 통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10월 중 전산시스템 구축 사업자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