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강경문화재 야행 특집> 고향 사랑 듬뿍 받아 최고 사회자로 우뚝 선 '미녀 개그우먼 박은영'

강경문화재 야행 개막식 진행, 매끄러운 진행으로 '눈도장 꽉!'
강경과 논산 발전 위해 발로 뛰는 개그우먼 되겠다 '약속'

입력 2019-08-26 06:39   수정 2019-08-26 06:39

개그우먼 박은영
KBS 2TV ‘개그콘서트’를 통해 큰 인기를 얻은 논산출신 미녀 개그우먼 박은영이 고향인 논산에서 지난 24일 처음 개최된 ‘2019강경문화재 야행’ 사회자로 무대에 올라 고향 어른들과 선후배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이날 박은영의 개막식 사회를 지켜본 많은 시민들은 “얼굴도 이쁘지만, 목소리도 좋고, 매끄러운 진행솜씨도 최고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개그맨이 되겠다고 서울로 상경한 게 벌써 16년이 지나 어느덧 개그맨이 되어서 오랜만에 고향에서 사회를 보니 감회가 새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개막식 사회를 진행하게 위해 부모님(박성계, 전정옥)과 함께 옥녀봉에 올라온 박은영은 “오랜 시간 열심히 준비한 행사여서인지 사회를 보면서도 잘 준비되어있는 축하공연들을 보면서 잠시 사회 보는 것도 잊었다”며 “마지막 깜짝이벤트인 학생들의 플래시몹까지! 정말 성공적인 야행이었기에 현장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논산의 딸로서 다시 한 번 논산에서 태어난 것이 무척이나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강경과 논산의 발전을 위해 더욱더 발로 뛰는 개그우먼이 되겠다는 박은영은 “문화재가 살아 숨 쉬는 지붕 없는 박물관 강경! 앞으로 전국을 넘어 세계가 사랑하는 강경, 논산이 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