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편집국에서]소통부족

박병주 정치부(체육담당) 차장

입력 2019-08-26 11:51   수정 2019-08-27 17:50
신문게재 2019-08-27 22면

오늘증명-61603-선-명-백-여권
박병주 정치부(체육담당) 차장
대전시 체육행정이 소통부족으로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대전 새 야구장 '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 선정을 놓고 자치구 간 갈등으로 촉발된 문제를 비롯해 대전체육종목단체협의회와 대전체육단체협의회 양대 체육 친목단체의 분열로 파열음이 지속되고 있다.

여기에 최근 한밭종합운동장 철거에 따른 대체 훈련장 부지를 놓고 대전체육고등학교와 충남대학교가 유치 경쟁에 뛰어들면서 학교 간 감정싸움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이러한 논란의 중심엔 최종 의사 결정권자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있다.

소통부족으로 시작된 체육행정이 결단력 부족으로 이어지면서 대전 체육은 뒷걸음질 치고 있다.

먼저 2025년까지 새롭게 건설되는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놓고 혈세 낭비 목소리가 크다.

야구장을 짓기 위해 지역 체육의 랜드마크인 한밭종합운동장을 철거하고 1500여억 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데 반대 여론이 나오고 있다.

이미 부지선정과 건설 방식이 결정된 만큼 포기할 수 없지만,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민자유치를 끌어내야 한다는 점에서 분위기는 그리 녹록지 않다. 구장을 사용하는 한화 이글스와도 긴밀한 대화가 오가지 않으며 예산 확보는 풀어야 할 가장 큰 과제다. 달궈진 솥뚜껑에 무엇을 담을지 이제서야 고민하는 격이다.

여기에 2만 2000석 규모의 야구장에 관중을 동원할 수 있는지도 문제다.

2018년 한화 이글스 경기를 관람을 위해 찾은 관중은 73만4110명이다. 경기당 평균 1만196명이 야구를 관람했다. 현재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 관람석(1만3000석)도 문제가 없다는 얘기다. 올 시즌 성적부진 등으로 관중 수는 예상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대전시가 새 야구장을 건설하면서 수요조사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

미덥지 못한 체육행정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대전 양대 체육 친목단체의 분열이 반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손을 잡지 못하고 있다.

상호 간 갈등의 골이 격화되면서 좀처럼 간극을 좁히지 못하다 최근 소통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 확실한 결과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양대 체육 친목단체를 지원하는 수장이 허태정 시장이다. 본청과 산하기관 모두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특히 한밭종합운동장 철거에 따른 육상계 등 대체훈련장은 부지 선정부터 논란이 되고 있다.

대전시가 당초 충남대와 대전체고, 관저체육공원 3곳을 카드로 제시했지만, 이마저 소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육상계는 대전체고를 원하고 있지만, 충남대는 지역 거점대학과 학교 입장을 내세우며 유치전에 뛰어들면서 갈등 양상으로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사전에 조율하고 의견을 논의하는 과정 없이 일을 처리하다 보니 소통 부재의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올해 대전 체육은 대전시체육회 창립 30주년, 통합체육회 5주년 축하는 물론 전국체육대회 100주년, 민간체육회장 선출이라는 산적한 일들이 많다.

이런 상황에서 대전시의 체육행정은 앞을 나아가기보다 뒷걸음질이다. 현안 사업을 하면서 의사결정이 중요하다. 다만, 소통을 통한 결정이 필요하다. 부디 탁상행정이 아닌 현장 목소리를 담길 바란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