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설]초·중·고 학교폭력 끊이지 않는 이유는

입력 2019-08-27 15:20   수정 2019-08-27 16:03
신문게재 2019-08-28 23면

학교폭력(학폭)의 심각성은 굳이 따로 설명이 필요 없다. 학폭이 단순한 폭력 이상의 사회문제로 부상한 것만 봐도 그렇다. 그런 학폭이 사회적 관심으로 누그러지기는커녕 오히려 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학폭이 만연해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특히 전국의 초·중·고등학생 중 약 6만 명이 학폭 피해를 보았다는 실태조사는 학폭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졌다고는 하나 한편으론 여전하다는 사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교육부가 지난 4월 한 달간 전국의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올해 들어 첫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조사에 참여한 학생 10명 중 2명 가까이가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초등학생은 10명 중 4명 가까이 피해를 봤고, 중·고생은 비교적 덜했다. 하지만 문제는 피해 경험이 줄기보다는 오히려 늘고 있다는 사실이다. 즉, 학폭 피해자는 2017년 3만7000명에서 지난해 5만 명, 올해 6만 명 등으로 계속해 늘고 있다. 이를 두고 교육부는 '신체적 폭력'보다는 언어폭력이나 집단따돌림, 사이버 괴롭힘 등 '정서적 폭력'이 많이 늘어났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런데 학폭 가해자는 상급생보다는 같은 학년의 또래 친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피해 장소는 교실과 복도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실태조사에서 확인됐듯이 학교폭력은 교실과 복도에서 친구들에 의해 대놓고 이뤄지고 있다는 얘기다. 여기에 학폭 이유로 '먼저 괴롭혀서' 그랬다는 것은 그나마 이해할 수 있지만 '장난으로', '마음에 안 들어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것은 학폭에 대한 학교 측의 대처를 짐작해 볼 수 있게 한다. 교실과 복도에서 또래 친구에 의한 학폭이 최근 3년간 계속해 느는 것은 사회적으로 학폭의 심각성이 커지는 데 반해 정작 학교에서는 그야말로 '장난처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모를 일이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