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설]백년대계 교육을 다시 생각해 본다

입력 2019-09-01 08:32   수정 2019-09-01 14:51
신문게재 2019-09-02 27면

흔히들 교육은 '백년대계(百年大計)'라 한다. 그만큼 오랜 계획으로 차근차근 살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하지만 우리의 교육은 백년대계의 10분의 1만 해도 감지덕지다. 잘해야 1년이다. 그때그때 필요하다면 언제 그랬냐는 식으로 뚝딱 갈아 치기 일쑤다. 그래놓고선 교육이 제대로 서기를 바란다면 자가당착이나 다름없다.

최근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에 대한 입시 의혹은 우리 교육의 한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다. 특히 2009년 이후 1년 마다 교외상, 공인어학시험, 해외(봉사)활동, 발명특허, 도서출간, 논문 등재 등에 대한 기록을 학생부에 기재 못하도록 한 것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얼마나 땜질식으로 운영됐는지 알만하다. 그만큼 학종은 스펙이란 이름으로 그동안 알게 모르게 법에 저촉만 없었을 뿐 이를 활용한 입시 특혜가 있었다는 추론이 가능한 대목이기도 하다.



입시 불공정은 최근 정치권의 이전투구 양상이 아니더라도 잊힐만하면 수면 위로 부상하는 단골메뉴다. 그만큼 우리 교육은 대학입시와 밀접한 관계에 놓여 있다는 얘기다. 그 때문에 인성과 사회성을 다루는 원초적 교육은 사치스러운 말에 지나지 않는다. 이게 좋다면 이렇게 고치고, 저게 좋다면 저렇게 고쳐서야 어떻게 중심을 잡을지 갑갑할 뿐이다. 교육의 본질을 입시에 초점을 맞추는 한 교육의 백년대계는 애초부터 기대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