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조국 지지자들 이번엔 ‘보고있다정치검찰’, 조국 부인 연구실 압수수색 때문? 딸 논문 때문?

입력 2019-09-03 16:29

조국

사진=YTN 방송 캡처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확인하고자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에 조 후보자 지지층들은 ‘보고 있다 정치검찰’ 키워드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띄우며 응원하고 있다.

 

3일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보고있다 정치검찰’ 키워드가 공유되면서 해당 키워드가 실검 1위로 올라섰다.

 

이는 검찰이 3일 조 후보자 부인 정 교수 사무실과 딸 조모 씨가 봉사활동을 했던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에 항의하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상북도 영주 동양대 교양학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또 검찰은 딸 조 씨가 제1저자로 올라 있는 논문의 책임저자인 장영표 단국대 교수를 소환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저와 배우자는 장 교수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도 한 적 없다. 자녀 역시 이름도, 얼굴도 모른다”라고 해명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