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관광, 외지인 유치 위한 사업홍보 절실

입력 2019-09-04 15:23   수정 2019-09-04 17:39
신문게재 2019-09-05 4면

0904-신천식이슈토론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4일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대전관광 성공 가능성인 있는가!' 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왼쪽부터)박근수 배재대학교 호텔.레저경영학과 교수, 신천식 박사, 홍종원 대전시의원,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국장
대전방문의 해와 관련해 사업 홍보가 매우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전시민뿐 아니라 타 지역 관광객을 불러들이기 위해서는 자치구 단위의 개별행사를 시 전체 사업으로 연계하고, 경계를 허무는 내부마케팅을 지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방문의 해'는 애초 올 한해에 국한된 사업이었지만, 실질적인 한계 극복과 더불어 10년, 20년 장기적인 관광정책을 위해 3년으로 연장한 대전시의 주력사업 중 하나다.

박근수 교수는 4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대전방문의 해 사업에 대한 홍보가 많이 부족한 상태"라며 "대덕e로움이나 맥주축제 등 지역단위 행사를 시 전체사업으로 확장할 홍보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대전관광, 성장 가능성은 있는가!'라는 주제로 박근수 배재대학교 호텔·레저경영학과 교수, 홍종원 대전시의원,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국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지난해 대전관광과 관련해 72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최하위권이다. 올해는 방문의 해를 맞아 200억원으로 3개 가까이 증액됐고, 내년엔 360억원으로 더 늘어난다. 홍종원 대전시의원은 관광사업비의 개요를 언급하며, 숫자적 의미에 앞서 관광객의 심리를 분석할 만 한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방문객의 니즈 파악이나 불만족에 대한 조사 등이 필요하다"며 "관광효과를 구체적으로 분석해 늘어나는 예산을 잘 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도 "대전시티투어 방문객 수 같은 숫자 위주의 파악은 적합하지 않다"며 "실제 만족도와 관광사업으로 인해 시민들의 삶의 질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등 종합적인 지표측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전관광 활성화를 위해 숙박이나 음식점 같은 기반시설을 갖추고 여행 관련업에 종사하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우선돼야 한다는 게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국장의 설명이다. 한 국장은 "중구 원도심 스카이로드에서 매주 진행되는 '토토즐'을 상설프로그램으로 정착시켜 외지인의 방문을 유도해야 한다"며 "내년부터 여행 인프라를 갖추는 데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대규모 문화예술 축제를 구상하고 있으며, 과학의 도시에 맞는 여행상품도 개발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