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카드뉴스] 폰이 꺼지기 직전에만 들어갈 수 있는 앱이 있다고?

입력 2019-09-05 11:23   수정 2019-09-05 11:23

1


2


3


4


5


6


7
폰이 꺼지기 직전에만 들어갈 수 있는 앱이 있다고?



충전할 곳은 없는데 바닥을 보이는 핸드폰 배터리.

핸드폰 밝기를 최대한 낮춰 막아보려고 하지만 이미 핸드폰이 죽어가는 걸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

보통은 썩 유쾌한 상황이 아니지만 이 상황을 유쾌하게 재해석한 앱이 있다.

바로 "Die With Me"라는 어플리케이션. 직역하자면 말그대로 "나랑 같이 죽자"인데 왜 이런 이름이 붙었냐 하면, 이 어플은 핸드폰 배터리가

5% 이하일 때만 접속 가능한 메신저 어플이기 때문이다.

이 어플은 배터리가 얼마 남지않는 자신과 같은 처지에 놓인 사람들과 연결함으로써 핸드폰이 꺼지는 현상을 공유한다.

배터리가 5% 이하가 되면, 완전히 방전되기 전까지 5분 정도가 소요된다고 한다. 그 사이에 같은 처지에 놓인 사람들과 함께 유쾌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