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설]태풍 '링링' 대비에 만전 다하고 있나

입력 2019-09-05 15:07   수정 2019-09-05 16:37
신문게재 2019-09-06 23면

제13호 태풍 '링링'의 경로가 과거 큰 피해를 남겼던 '쁘라삐룬'과 '곤파스'와 유사할 것이란 기상청의 소식이다. 6일 오후 제주 해상 접근을 시작으로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가는 우리나라는 유독 이 시기에 발생하는 태풍에 큰 피해를 본 경험이 있다. 지난 2000년 제12호 태풍 '쁘라삐룬'이 그랬고, 2010년 제7호 태풍 '곤파스'때도 그랬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6일 오후 제주 해상에 도달하면 중심기압 960hPa(헥토파스칼), 최대순간풍속 초속 45m에 이르는 중형의 강한 태풍으로 엄청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사람이 서 있기 힘들 만큼 강한 바람을 몰고 온 '곤파스'와 '쁘라삐룬'보다 근접해 '링링'이 우리 서해안으로 접근할 것으로 보여 비와 바람의 영향은 그만큼 더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즉, 과거 '곤파스'와 '쁘라삐룬'보다 피해를 더 끼칠 수 있다는 얘기다.



2000년 8월 31일 한반도에 영향을 끼친 '쁘라삐룬'은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58.3m로 당시로는 1954년 기상관측이래 가장 강한 바람을 기록했다. 앞서 집중호우 피해까지 합치긴 했지만, 사망·실종자가 28명에 달했다. 또 2010년 9월 2일 새벽 인천 강화도에 상륙한 '곤파스'는 6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1600여억 원의 재산피해는 냈다. 여기에 충남 태안, 서산, 홍성, 보령 등지에서는 1만6000㏊의 벼가 백수 피해를 보았다.

태풍의 경로와 세력은 장담할 수 없다. 더욱이 관련 피해를 인력으로 막기에는 역부족이란 것쯤은 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사전 대비태세를 철저하게 갖춘다면 피해는 어느 정도 막을 수 있고, 줄일 수 있다. 그런 만큼 점차 세력을 키워 6일 오후부터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치는 강한 태풍 '링링'으로부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철저한 대비가 있어야겠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