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카드뉴스]전직 CIA 요원이 밝힌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방법

입력 2019-09-06 13:47   수정 2019-09-06 13:47

1


2
3


4


5


6


7


8




9


10


11
거짓말탐지기의 원리를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면 이 기계를 이겨낼 수 있다.

1. CIA 요원들은 순간적으로 흥분을 할 수 있도록 생각 훈련을 받아 자신의 신체를 조작한다

2. 계속 움직인다: 거짓말탐지기에 앉는 순간부터 움직이면 조사관들은 거짓말을 한 상태에서 불안한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처음부터 과장된 동작으로 조사관들이 새로운 신호를 감지하지 못하도록 위장하는 것이다.

3. 공상에 잠긴다: 전직 미국 NSA 요원이자 내부고발자인 러셀 타이스는 자기에게 주어지는 모든 질문을 다 무시하고 공상에 깊게 빠지는 전략으로 거짓말탐지기를 완벽하게 속여 화제가 되었었다 그는 거짓말탐지기 시험 중 영화 속에 자신이 주인공으로 나타나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거짓말을 계속했는데, 탐지기는 전혀 이를 알아채지 못했다고 한다

4. 자신을 두려움에 떨게 만든다: 질문을 받기 전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극도의 공포심에 휩싸이게 최면을 거는 것이다. 이 방법은 CIA 요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방법이다

5. 진실을 말할 때 고통을 준다: 거짓말탐지기는 스트레스를 매우 잘 탐지한다. 보통 사람은 거짓말을 할 때 스트레스가 표현되고 진실을 말할 때 상대적으로 안정이 된다.

그래서 CIA 요원들은 이 방법을 이용하는데, 자기 자신을 자학하거나 약간의 고통을 주어 스트레스 레벨이 확 올라가는 것을 이용한다.

즉 진실도 거짓말인 것처럼 꾸며 거짓말탐지기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이다

6. 소시오패스가 되기: 거짓말탐지기를 통과한 범죄자들과 요원들의 대부분은 반사회적인 인격장애인 소시오패스가 많았다. 따라서 증오하는 것들, 화나는 것들, 불만 가득한 것들을 상상하고 화를 내 말하여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것이다.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