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논산署, 5인조 금은방특수절도미수 피의자 검거

수사과 강력2팀 명대식 팀장 외 6명 '성과'

입력 2019-09-07 05:05   수정 2019-09-07 05:05

2019090457235771
사진 왼쪽 앞줄부터 이덕기·명대식·황인준 뒷줄 노영서·조영철·박승화·곽현균 형사
논산경찰서(서장 장창우) 수사과 강력2팀(팀장 명대식)이 최근 5인조 금은방특수절도미수 피의자를 비롯해 차량번호판 교체 후 절도한 특가법피의자를 검거하는 성과를 올렸다.

강력2팀은 지난 8월 26일 오후 3시경 경기도 오산시 Y원룸 등 3개소서 금은방 특수절도 미수피의자 5명 모두를 검거했다.

이들 피의자들은 경기도 수원과 오산 등에 살며 평소 선·후배 관계인 자로 생활비 마련을 위해 금은방 귀금속을 절취하기로 공모한 후 8월 16일 새벽 부여군 중앙로 소재 J금은방과 논산시 중앙로 G금은방을 침입해 귀금속을 절취하려 했으나 미수에 그치고 도주했다.

강력2팀은 현장 주변 CCTV를 분석하던 중 용의자 3명이 대기 중이던 승용차량에 탑승해 도주하는 장면을 확보, 탐문 및 잠복근무 중 피의자 3명과 공모피의자 2명을 모두 검거했다.

이밖에도 강력2팀은 천안과 부여, 논산 등지서 자동차 및 번호판 등을 총 10회에 걸쳐 시가 5,300여만원 상당을 절취한 피의자 B씨(21, 무직)를 지난 8월 22일 오후 5시 45분경 대전시 중구 L식당에서 검거했다.

한편, 추석을 앞두고 각종 강력 범죄가 우려되는 가운데 논산경찰서 수사과 강력2팀 명대식 팀장을 비롯해 이덕기, 황인준, 노명서, 조명철, 박승화, 곽현균 형사 등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오늘도 불철주야 범인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