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황명선 논산시장, "태풍 링링 대응준비에 만전 기할 것" 강조

재해 취약 지역 사전점검 및 피해예방활동 만전

입력 2019-09-07 05:16   수정 2019-09-07 05:16

태풍대책긴급회의 (1)
황명선 논산시장이 “제13호 태풍 링링은 비바람을 동반한 강풍으로 철저한 사전 점검을 통해 태풍피해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6일 오후 5시 문재인 대통령께서 주재한 ‘제13호 태풍 링링 긴급대책 영상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관련 부처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 지자체 단체장 등이 참석했으며, ‘링링’의 예상진로, 기상상황, 조치사항 등의 보고가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과 선박, 타워 크레인 등의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하며, “인명피해 제로와 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삼고 중앙정부, 지방정부,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풍대책긴급회의 (2)
황 시장은 대통령 주재 긴급회의에 이어 국과소장 및 통합방위협의회 유관기관, 읍면동장을 긴급소집, 각 실·과·소 및 기관별 조치사항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며 피해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황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며 “각 기관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선제적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취약지역·시설에 대한 예찰과 점검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함은 물론 6일 18시부터 단계별 비상근무 체계를 발령해 재해 취약 지역 사전점검 및 피해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