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기고]어린 나무를 위한 산에서의 '풀베기' 작업의 중요성

박병배 충남대 산림환경자원학과 교수

입력 2019-09-05 18:02   수정 2019-09-08 14:25
신문게재 2019-09-09 20면

박병배 충남대 교수
추석을 맞아 산소에 벌초를 하러가는 사람들이 많다. 백중(음력 7월 15일) 이후에는 풀의 성장이 멈추기 때문에 추석 전에 벌초해두면 비교적 오랜 기간 유지되기 때문이다. 벌초를 하지 않으면 산소가 보기 흉해 자손이 없는 묘로 여기기도 하고, 자손이 있음에도 벌초를 하지 않는 행위는 불효로 간주되기도 했다.

조상을 위한 벌초처럼 숲에서 자라나는 어린 나무들을 위해 벌초와 같은 풀베기 과정이 필요하다. 사람이 예초기로 풀을 깎는 방법은 벌초와 비슷하나 그 목적은 다르다. 풀베기는 조림지 내 임목이 일정한 크기에 이를 때까지 일정 기간 잡초목을 매년 1~2회 잘라주는 작업을 말한다. 잡초목 피압으로 인한 어린 나무의 생장저해나 잡초목에 의해 토양 중 양분이나 수분이 뺏기는 현상 등을 막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다. 어린 나무를 조림한 곳은 주로 큰 나무가 없고 햇빛이 잘 들어 풀이 왕성하게 자라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풀베기를 해야 조림목이 햇빛과 양분, 수분 등을 충분히 흡수해 성장할 수 있다.

풀이 자라는 양과 시기는 기상환경과 연결되어 있어 풀베기는 대부분 한여름에 이루어진다. 땀은 비 오듯 흐르고 뜨거운 태양열로 일사병을 걱정해야 될 정도의 날씨에서 어린 나무들을 피해 풀만 베는 것은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된다. 작업을 하다가 조림목이라도 하나 날아가면 큰 낭패다. 이번 여름은 유난히 더워 작업에 어려움이 많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풀베기 작업은 새로운 산림 조성의 성패를 결정하는 필수적 요소다. 이후에 이루어지는 어린나무 가꾸기, 솎아베기 등 임목의 직접적인 보육작업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전작업이다. 일반적으로 연1회 실행지는 5~7월에 실시하고, 연 2회 실행지는 8월에 추가로 실시할 수 있으며 9월 초순 이후 풀베기는 피한다. 조림수종에 따라 생장주기가 서로 다르므로 각 수종에 적합한 시기에 행해야 한다. 지역별 권장 시기는 온대남부는 5월 중순~9월 초순, 온대중해-풍해의 위험성이 있는 지역에서는 좀 더 일찍 풀베기를 실시해 겨울동안 주위의 잡초목에 조림목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고, 9월 이후는 피하는 것이 좋다.

풀베기 방법에는 모두베기, 줄베기, 둘레베기가 있다. 모두베기는 조림지 전면의 잡초목을 베어내는 방법으로 임지가 비옥하거나 식재목이 광선을 많이 요구하는 소나무, 낙엽송, 강송, 삼나무, 편백 등의 조림지 또는 갱신지에 적용한다. 줄베기는 조림목의 식재열을 따라 약 90~100cm 폭으로 잘라내므로 모두베기에 비해 비용과 노력이 절약된다. 한해-풍해 등이 예상되는 지역에 실시한다. 둘레베기는 조림목 주변을 반경 50cm 내외의 정방형 또는 원형으로 잘라내는 방법으로 강한 음수이거나 군상식재지 등 바람과 한해에 대해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경우 적용한다.

풀베기 적용기간(횟수)은 조림목이 주위 다른 식생과의 경쟁에서 벗어날 때까지 실시한다. 수종과 입지에 따라 다르나 일반적으로 생장이 빠른 속성수는 식재 후 3년간, 어릴 때 생장이 느린 장기수는 5년간 실시한다. 조림목의 수고가 풀베기 대상물 수고에 비해 약 1.5배 또는 60~80cm 정도 더 클 때까지 하는 것이 적합하다.

아기가 태어나면 부모는 아이를 성인이 될 때까지 정성껏 양육한다. 나무도 마찬가지다. 나무를 심으면 일정기간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잡초목 등을 제거해 주어야한다. 이렇게 정성껏 가꾼 산림은 우리에게 목재와 수원함양, 산림휴양, 재해방지 등 공익적 기능을 제공해 준다. 산림의 공익적 가치는 무려 126조원으로, 국민 한 사람이 연간 249만원의 혜택을 누리는 셈이다. 나무를 심는 것 이상으로 나무를 가꾸는 것이 중요하다. 봄철에 심은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숲가꾸기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한 때이다.



박병배 충남대 산림환경자원학과 교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