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벤투호 9일 '결전지' 투르크메니스탄 이동... 김신욱 활용법 완성 집중

입력 2019-09-08 09:34   수정 2019-09-08 11:49
신문게재 2019-09-09 13면

PYH201909071220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파울루 벤투가 9일 오전 '결전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로 이동한다.

지난 5일 조지아 평가전을 끝낸 벤투호는 6~7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상대할 전술을 완성하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이(한국시간 10일 오후 11시)이 열리는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벤투호는 평가전 이후 이틀간 투르크메니스탄전에 가동할 전술의 큰 그림을 완성하는 데 집중했다.

조지아전 '플랜B'인 3-5-2 전술을 가동하는 실험에 나선 벤투 감독은 6일 '김신욱 활용법'을 가다듬었다. 이날 훈련에서는 수비형 미드필더부터 좌우 풀백으로 이어지는 빌드업 과정에 공을 들였다.

투르크메니스탄이 밀집 수비로 나올 것을 대비해 태극전사들은 후방에서 좌우 측면으로 빠르게 연결되는 다양한 패턴의 크로스 훈련에 집중했다.

대표팀은 4-2-3-1 전술을 구상하면서 이용(전북)과 홍철(수원)이 풀백으로 세웠다.

측면 공략뿐만 아니라 역습에도 중점을 뒀다. 미니게임 형식의 훈련에서 짧고 간결한 역습을 위해 볼 터치의 최소화와 스피드를 주문했다.



한편, 터키 이스탄불에서 지난 2일부터 이스탄불에서 훈련한 대표팀은 경기 하루 전 경기가 있는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로 이동한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2위인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해 뛴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