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서천, 태풍 피해 추석 전 복구에 총력

입력 2019-09-09 10:46   수정 2019-09-09 10:46

서천, 태풍 피해복구 대책회의


서천군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상황 파악과 복구를 추석 이전에 완료하기로 했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9일 재난 관련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피해 복구대책회의를 갖고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명절 전 피해상황 파악은 물론 복구를 마무리 해 달라"고 지시했다.

9일 현재 서천군에 접수된 태풍피해는 총 37건으로 도로와 가로수 등 공공시설 피해 9건, 농.수산물 등 사유시설 피해가 28건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면적은 전체 1만55㏊ 가운데 52㏊, 과수는 112㏊ 중 1.5㏊, 하우스는 40동이 피해를 입었다.

도로시설과 가로수, 가로등, 체육시설 등 피해를 입은 공공시설 가운데 경미한 곳은 모두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노박래 군수는"대민지원과 자원봉사 계획을 신속히 수립해 피해복구가 명절 전에 모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