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설]'마약 허브국' 현실화, 대책 서두를 때다

입력 2019-09-09 15:05   수정 2019-09-09 16:17
신문게재 2019-09-10 23면

우리나라의 마약범죄는 특정인들의 문제를 넘어선 지 오래다. 누구나 맘만 먹으면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마약류는 어느덧 일상생활 깊숙이 파고들었다. 재벌가와 연예인들의 마약범죄는 한때 일탈로만 알았는데 요즘은 남녀노소 말 그대로 누구나 마약류를 접한다. 더욱이 그동안 마약범죄는 몰래 숨어서 했다면 이젠 아예 드러내놓고 공공연하게 이루어진다.

얼마 전 CJ그룹 회장의 장남이 버젓이 자신의 백팩에 다양한 마약류를 넣고 입국하려다 세관 당국에 적발된 것은 마약유통과 반입에 대한 우리의 현실이 어느 정도일까 생각게 하는 사건이다. 간이 큰 것인지 마약류 반입에 대한 우리의 검사가 허술하다고 믿었던 건지 몰라도 수십 개의 변종 대마를 그렇게 지니고 입국할 수는 없다. 하긴 도심 한복판 호텔 방에서 12만 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마약류를 제조하는 나라인데 그 정도는 소위 말해 껌값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9일 발간한 '2018년 마약류 범죄백서'는 우리나라에서 마약범죄가 얼마나 기승을 부리는 지, 국제 마약범죄 조직이 얼마나 활개를 치고 다니는지 한눈에 알 수 있다. 초등학생의 휴대폰에까지 마약판매 글을 올리는 실정이고 보면 지난해 500㎏이 넘는 마약류를 압수했다는 사실은 놀랄 일도 아니다. 그리고 지난해 9월과 지난 7월에 적발한 대만과 말레이시아 마약조직은 우리나라가 그만큼 국제마약조직의 온상이 아닌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우리나라가 아시아의 새로운 '마약 허브국'으로 급부상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대학생과 유학생들이 클럽 파티에서 공공연하게 마약류를 접하는 사실은 더는 비밀도 아니다. 인터넷 등으로 손쉽게 마약류를 구할 수 있는 현실은 마약류 유혹에 누구나 쉽게 넘어갈 수 있는 연결고리다. 마약사범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과 인터넷 등을 통한 무차별적인 마약류 공급이 마약범죄를 키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