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추석 가볼 곳-문화] 그림보며 힐링하고, 대전역사로 공부하고

입력 2019-09-09 10:01   수정 2019-09-11 08:29
신문게재 2019-09-11 11면

짧지만 알차게, 추석 연휴를 보내기 위한 문화 나들이가 가능한 대전의 전시를 소개한다. 과거와 현재, 현재와 과거를 잇는 전시가 다양해 가족과 함께 방문하기 좋은 미술관과 박물관을 골라봤다. <편집자주>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조평휘
한국화, 살아나는 전통_조평휘 암산 巖山, 종이에 먹, 180x440cm, 1993
-대전시립미술관 "500원의 행복 누려보세요"

대전시립미술관은 추석 당일인 13일을 제외하고 미술관 문을 연다.

1전시실부터 4전시실까지는 '한국화 新-와유기'전이 진행 중이다. 일상에서 벗어나 평소 꿈꾸던 곳을 여행하거나 떠나고 싶은 마음을 품는 것이 현대인의 속마음이다. 대전시립미술관은 조선시대 선비들이 집안에서 여행기를 읽거나 그림으로 그려진 명승지를 감상했던 와유(臥遊)에서 모티브를 빌려와 누워서 유람한다는 뜻의 전시를 기획했다. 작가들이 재현한 산수풍경은 막바지 여름 더위는 물론이고, 명절의 피로까지 치유해주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대전시립미술관 관람료는 500원이다.

2019082901002465400109851
대흥동성당 12사도상.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창작센터에서도 연휴 동안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대흥동성당 백주년 기념전 '100년의 시간'이다. 대흥동 성당이 품고 있는 장소와 역사의 다면성과 공동체의 공간이자 전례의 공간인 대흥동성당이 간직해온 성미술의 아름다움도 엿볼 수 있는 시간이다. 원도심 한가운데서 대전 시민과 함께 100년의 여정을 걸어온 성당의 역사, 예술, 성당사람들까지 만날 수 있는 유례없는 기회다. 전시 관람은 무료,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추석 당일은 쉰다.

2019030501000406400014531
이응노미술관
풍경, 인터랙티브 사운드 영상 설치, 가변크기, 2019
풍경, 인터랙티브 사운드 영상 설치, 가변크기, 2019
김태훈
김태훈_그때 일은 이미 기억에서 사라진지 오래다_100x30x30_나무,베어링,디지털액자_2016
-이응노미술관 "군상과 문자추상, 고암의 숨결"

이응노미술관은 2007년 개관한 대전 유일의 개인 미술관이다. 이응노 선생이 남긴 작품 1300여 점을 통해 고암의 미술세계를 탐닉할 수 있도록 기획전시를 진행 중이다. 추석 당일을 제외하고, '감각의 교감:오감으로 만나는 이응노 예술'과 청년작가 지원 프로젝트인 '아트랩 대전' 을 만날 수 있다. 감각의 교감은 고암의 대표작품과 현대 미디어 아트의 새로운 접목을 시도한 이색 전시다. 디지털 미디어 매체로 오감을 일깨워 고암 이응노 화백과의 교감을 할 수 있는 자리다.



신수장고 M2에서 열리는 '아트랩 대전'은 10일부터 이달 29일까지 김태훈 작가의 전시로 이어진다. '기억의 집:조각의 모음'을 주제로 21세기의 디오라마를 연출한다.

대전시립박물관
-대전시립박물관 "대전의 역사가 여기에"

대전시립박물관에서는 대전의 역사를 두루 살펴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진행 중이다. 대전근현대사전시관 상설2전시관에서는 1905, 대전역을 만나다를 만날 수 있다. 대전역의 의미와 변천사를 살펴볼 수 있다.

시립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검이블루-전통직물'전이 열리고 있다. 마, 누에, 목화와 같은 소박한 자연물로부터 만들어진 옷감이 어떻게 인류에게 전해졌는지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가 될 예정이다. 시립박물관 B동 1층에서는 대전유람-어린이체험전이 기다리고 있다. 산과 물, 기차를 주제로 대전 곳곳의 문화와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