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구시, 대구공항 국내 항공화물운송 티웨이항공 참여… 대한항공 사업 중단 발표 이후 새 사업자 찾아

입력 2019-09-10 05:51   수정 2019-09-10 10:55
신문게재 2019-09-11 8면

대구공항_국내항공화물운송1
대구공항 국내 항공화물운송 사업자로 협의 중인 티웨이항공.(제공=대구시)
대구시는 대구 취항 국내항공사를 대상으로 대구공항 항공화물운송사업 참여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 노력을 해 최근 티웨이 항공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신규 참여를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이로써 대구공항의 국내 항공물류 중단으로 인한 관련업체 피해, 종사자 일자리 감소, 물류비용 증가 등 우려했던 피해를 막는 동시에 대구공항이 물류공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대한항공 국내선 항공화물운송 사업이 2018년부터 이용객 400만 시대를 맞이하며 거침없이 성장한 대구국제공항은 지난 7월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화물의 경영환경 악화와 지속적 적자 등을 이유로 대구공항을 비롯한 광주.청주공항 국내선 항공화물운송사업을 중단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큰 위기를 맞았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광주시, 충북도와 함께 대구시는 국토교통부, 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대책 협의 및 대구공항 취항 항공사 관계자 면담, 참여요청 공문 발송 등을 통한 참여의사 타진 등 대구공항 화물운송사업 유지를 위한 적극적 노력을 해왔고 대구시의회에서도 지역에서의 여러 가지 피해를 염려하며 새로운 사업자의 화물운송사업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관련 조례 개정 등 다각적인 지원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역에서의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최근 대구공항 기반 최대 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화물운송사업 참여 의사를 밝힘에 따라 대구시와 한국공항공사 대구지사, 티웨이항공이 신규 사업진출을 위한 지원대책 등을 협의하고 있다.

대구공항_국내항공화물운송2
대구국제공항 전경.
현재 계획대로 추진되면 대한항공이 사업을 중단하는 시점에 티웨이항공이 중단없이 승계해 대구공항에서의 국내 항공화물운송은 별다른 문제없이 지속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티웨이항공 측은 대구시와의 상생을 위하여 항공화물사업진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 국내항공화물 뿐만 아니라 국제항공화물도 처리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업 준비과정에서 제반여건에 따라 사업개시 시점이 다소 지연될 수도 있으므로 사업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대구시와 공항공사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 지원과 협조도 요청했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은 "일본과의 갈등 등 여러 가지 어려움에 처해있는 상황에서 대구공항의 국내선 항공화물운송사업 중단은 지역경제에 매우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어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 왔는데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 대구공항 항공화물운송사업에 참여해준 티웨이 항공에 감사드리며 지역의 관련 업계에서도 안심하고 사업에 임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구=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