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태안군, 추석 앞두고 공직자가 직접 챙기는 '현장 복지행정' 추진!

1공무원 1가정 결연 위문 추진, 취약가정 87가구 방문

입력 2019-09-10 09:57   수정 2019-09-10 09:57

명절맞이 어려운이웃 위문 (4)
태안군이 지난 2일부터 추석 연휴 전날인 11일까지 각 공직자가 해당 가정을 찾아 위문하는 '1공무원 1가정 결연 위문활동'을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 2일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위문하는 가세로 군수 모습.


태안군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는 따뜻한 명절 분위기 조성에 앞장선다.

태안군에 따르면 군 공직자 87명과 취약가정 87가구를 1대 1로 매칭해 이달 2일부터 추석 연휴 전날인 11일까지 각 공직자가 해당 가정을 찾아 위문하는 ‘1공무원 1가정 결연 위문활동’을 추진한다.

이번 위문활동은 올바른 공직가치를 실현하고 소외된 이웃을 찾아 훈훈한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기초수급대상자와 독거노인 등 사회취약가정과 공직자 간 자발적 결연을 통해 따뜻한 이웃 간의 정을 나누고 있다.

그동안 군 공직자 60명이 취약가정과 1대 1로 연결돼 봉사에 나섰고 이번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공직자 27명이 추가로 결연 신청 의사를 밝히면서 결연가정은 총 87가구로 늘었다.

취약가정과 결연을 맺은 공직자들은 자율적으로 결연가정을 방문해 청소 등 가사지원 및 건강상태 파악에 나서고, 군은 결연 공무원들이 작성한 활동일지를 토대로 생계 및 의료 등 복지서비스 제공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추석을 앞둔 지난 9일 가세로 군수 및 군 관계자는 관내 사회복지시설과 소외계층가정을 방문해 따뜻한 인사와 위문품을 전달했다.



가세로 군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공직자들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복지행정을 추진 중”이라며 “앞으로도 사람중심의 복지를 실현하고 군민행복지수를 높여 ‘살기 좋은 사람우선 도시 태안’을 만들어 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