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공주시, '공주형 푸드플랜' 구축…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설립 추진한다

공주먹거리 기본계획 수립 및 관련조례 제정 완료

입력 2019-09-10 10:36   수정 2019-09-10 14:01
신문게재 2019-09-11 15면

김일환 과장
김일환 농업정책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주시 민선7기 공약사항인 '건강먹거리 선순환체계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10일 김일환 농업정책과장을 정례브리핑을 통해 "2023년까지 단계별 추진 로드맵을 담은 먹거리 기본계획에 대한 최종 용역 보고를 마무리하고 지난 달 29일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공주형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며 "공주시의 먹거리는 대략 230억 원으로 추정하고 이를 푸드플랜 시스템으로 재편하면 약 70억 원 이상의 유발효과가 가능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먹거리 기반이 되는 농산물의 기획생산 농가를 모집해 교육을 실시하고 농가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지원 등 먹거리 수요에 적합한 조달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우선 내년도에 1000농가, 2023년 이후에는 2000여 농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가족농 중심의 규모가 작고 영세한 농가들을 우선 참여시켜 소득 안정을 돕고, 지역 생산 농산물의 소비촉진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먹거리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민관산학 전문가로 구성된 먹거리 추진위원회를 운영하고, 먹거리 정책의 실행조직인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설립도 추진한다.

또, 농정조직도 푸드플랜 담당부서를 확대 재편하고 인력확충 등 푸드플랜 추진 로드맵대로 이행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일환 농업정책과장은 "먹거리의 공공성을 담보하고 시민의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꼭 필요한 '푸드플랜'을 성공적으로 정착시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며 "삶의 질 높은 공주농업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민모두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