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천시, 공원형 주차장사업 추진

교통체증 해소.주거환경개선 위해

입력 2019-09-10 13:53   수정 2019-09-10 13:53

경남 사천시가 도심의 교통체증 해소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노외주차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0일 사천시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5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사천시 벌리동 15·16·17통 일원에서 친환경적 공원형 주차장 조성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은 사천시 벌리동 465-1, 465-2번지이고, 규모는 5173㎡ 이다.

해당 부지는 오래전부터 탁구장, 고물상, 건설자재 적재장소로 사용되면서 도시미관을 저해하던 곳으로서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남아 있는 지역이다.

특히, 최근에 벌리동 15·16·17통장을 비롯한 인근 주민 102명이 공용주차장을 조성해줄 것을 연명으로 서명한 뒤 사천시 교통행정과에 건의서를 제출했다.

더구나 올해 초에 진행됐던 시장 순방 때 해당 부지에 공원 또는 주차장 조성사업을 진행해 쾌적한 주거환경으로 개선시켜 달라는 건의사항이 제시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사천시는 공유재산심의회 의결을 득하고, 현재 도시관리계획 결정 중에 있다.

사천시는 도심의 교통체증과 주차난 해소를 위해 다각적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삼천포용궁수산시장 주차장, 삼천포대교공원 주차장, 삼천포커뮤니티 에코주차장 조성사업을 진행한 것은 물론 삼천포용궁수산시장 앞 사거리에서 삼천포다리까지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사천시 관계자는 "항간에 인근 병원에 특혜를 주기 위한 사업이라는 억측 주장이 많이 떠돌고 있는데,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공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원형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서 "공익차원에서 추진하고 있으므로 악의적인 매도를 삼가해 달라"고 덧붙였다.


사천=배병일 기자 334700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