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 "하수슬러지 소송, 대전市 의회경시 안일행정" 힐난

위원회 "대전시 약정금 청구 소송 결과 의회에 알리지 않아"
"끝까지 책임물을 것 행정당국 신뢰회복해야" 촉구

입력 2019-09-10 16:03   수정 2019-09-10 17:53
신문게재 2019-09-11 4면

복지위11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10일 대전시 하수슬러지 감량화 시설 사업비 반환소송과 관련해 "대전시의 의회경시와 어물쩡 행정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고 힐난했다.

이들은 이날 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이같이 밝힌 뒤 "100억원 대의 소송에서 대전시가 1심 재판에서 패소를 했음에도 해당상임위인 복환위에 일체 관련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위원들은 또 "시는 예산심의나 시정에 필요한 사안이 있을 땐 관련 공무원이 해당 의원의 사무실을 문지방이 닳도록 방문하는데, 정작 의원이 알아야하고 궁금한 사안이 발생하면 정보제공이나 업무관련 자료 제출을 하지 않았다"며 집행부의 이중적 태도를 꼬집었다.

이종호 위원장은 "복환위는 앞으로 대전시가 (이번 소송과 관련해)일부 승소 판결을 받았지만, 나머지 금액인 34억여원에 대해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며 "시는 일관성 있는 행정으로 의회와 시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복환위에 따르면 대전시는 지난 2월 하수슬러지 감량화 사업과 관련해 당시 설계를 담당했던 용역업체를 대상으로 80억원이 넘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1심 재판에서 패소했다. 또 대전시 상수도본부는 지난달 신탄진 정수장에서 세종시 용수공급을 위한 관로 공사와 관련 해당 업체로부터 소송을 당해 1심 재판에서 13억여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