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손발 척척"..5년째 밑반찬 나눈 적십자 봉사원들

충남적십자, 현대오일뱅크와 취약계층 어르신 밑반찬 지원

입력 2019-09-11 07:39   수정 2019-09-11 07:40

(사진3)밑반찬나눔봉사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밑반찬 나눔봉사. 적십자사 제공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이렇게 지속적으로 봉사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에요. 그렇기에 항상 열심히 하는 동료 봉사원들에게 고마워요."

이경옥 대한적십자사봉사회 서산지구협의회장은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밑반찬을 만드는 동료 봉사원들을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다.

현대오일뱅크1%나눔재단과 대한적십자사가 함께하는 1%나눔 진지방은 대한적십자사 서산지구협의회 조리실에서 매주 밑반찬을 만들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해드리는 봉사활동이다.

현대오일뱅크에서 지난 2015년부터 매년 5000만 원을 후원해 진행하는 이 봉사활동은 적십자 봉사원들이 매주 운영하고 있으며, 매달 현대오일뱅크 부녀회원들도 참여해 함께 밑반찬을 만든다.

"추석도 다가오는데 우리의 봉사가 결코 충분할 순 없겠지만 외로운 어르신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좋겠어요."

지난 9일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전을 부치던 강민희 현대오일뱅크 부녀회장은 어르신들을 생각하며 입을 열었다. 이 봉사활동이 처음 생기던 2015년부터 쭉 참여해온 강민희 회장은 약 70명분 반찬을 만드는 내내 서 있으면서도 전혀 힘들지 않다며 "이렇게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니 가족들도 좋아한다"고 말했다.

40여 명의 분주하게 움직이는 봉사원들로 꽉 찬 대한적십자사 서산지구협의회 조리실은 막 만들어지는 음식 냄새, 전 부치는 소리, 국 끓이는 소리로 가득하다. 이쪽에서는 재료를 손질하고 저쪽에서는 음식을 가열하고, 한 가지 작업이 끝나자마자 빈틈없고 매끄럽게 분업이 이루어지는 것을 보면 이 봉사원들이 지난 5년에 달하는 시간 동안 얼마나 서로 손을 맞추며 봉사를 해 왔는지를 알 수 있었다.



(사진1)밑반찬나눔봉사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밑반찬 나눔봉사. 적십자사 제공
(사진2)밑반찬나눔봉사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밑반찬 나눔봉사. 적십자사 제공
대한적십자사봉사회 서산지구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봉사에 앞장서 온 최진엽 봉사원은 "봉사를 하는 내내 항상 행복할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이 사회에서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돕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입니다. 앞으로도 우리는 힘이 닿는 데까지 봉사해 나갈 거예요"라고 말하며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5년간 함께 밑반찬을 만들어온 봉사원들과의 시간을 되뇌었다.

3~4시간에 걸쳐 밑반찬을 만들고 조리실을 정리한 봉사원들에게는 가장 마지막 순서가 남아있었다. 바로 정성을 다해 준비한 밑반찬을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하는 과정이다. 적십자 봉사원들은 밑반찬을 나눠 들고 서산시 각지로 출발했다.

이 밑반찬 나눔 봉사는 5년째지만 여기에 참여한 봉사원 대부분은 그보다 더 오랜 시간 봉사를 해왔다. 적십자사 관계자는 "당장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모르고 고독사가 뉴스로 심심치 않게 나오는 시대에 그래도 이 세상이 아름답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이런 봉사원들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모든 가족이 모이는 풍요로운 추석, 주변 이웃을 살피며 온정을 나눠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사진4)밑반찬나눔봉사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밑반찬 나눔봉사. 적십자사 제공
(사진5)밑반찬나눔봉사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밑반찬 나눔봉사. 적십자사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