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종합병원, 추석 연휴 비상진료 시스템 '가동'

대전시, '추석 연휴 응급진료 상황실' 운영

입력 2019-09-11 09:33   수정 2019-09-11 10:11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 종합병원들이 추석 연휴 기간 시민들과 응급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휴 기간 24시간 비상진료 시스템을 가동한다.

우선 충남대병원은 연휴에 응급의료 공백의 방지를 위한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했다. 연휴 기간 권역응급의료센터, 중환자실 등 모두 정상운영을 진행하며 외래 진료는 휴진에 들어간다.

대전성모병원도 연휴 기간 비상진료 시스템을 가동한다. 대전성모병원은 연휴 기간인 12일부터 14일까지 외래진료는 하지 않으며, 이 기간 응급의료센터는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 진료 공백에 대비할 계획이다. 특히 심장, 뇌혈관질환 등 촌각을 다투는 질환에 대해서도 진료 및 시술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운영한다.

을지대병원은 명절 연휴(12~15일) 기간에 응급의료센터를 강화한다. 응급실 내·외과계 전문의 상주 및 관련 부서(간호부, 원무부, 영상의학과 등) 근무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병원 측은 "추석 연휴 환자와 내원객의 불편 없이 원활한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응급의료센터 진료를 강화하는 등 진료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 건양대병원도 연휴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24시간 가동할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는 추석 연휴를 맞아 12일부터 15일까지 시민과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응급진료 상황실'을 가동한다. 박전규 기자 jkpark@



을지대학교병원 전경사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