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전국체전 코앞 대전선수단, 추석 반납 막바지 구슬땀

입력 2019-09-11 11:02   수정 2019-09-11 11:11

noname01
전국체전을 앞두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세팍타크로 선수들.[사진=대전체육회 제공]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2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전선수단은 추석 명절을 반납한 채 막바지 훈련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특히 선수단은 명절 연휴 공백 최소화를 위해 추석 당일 하루만 휴식하고 마지막 전력 점검에 나서는 등 컨디션 조절에 힘을 쏟고 있다.

대전시체육회와 대전시 소속 선수단 80여 명은 경기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 추석 연휴를 뒤로한 채 훈련에 매진한다.

현재 시체육회 소속 종목 선수단은 수영과 역도, 스쿼시, 카누, 복싱, 태권도, 양궁, 펜싱 등 8종목 11팀 45명이다.

대전시 소속으로는 육상, 볼링, 철인 3종, 핀수영, 세팍타크로 등 5종목 5팀 3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선수단은 전국체전이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4일간 휴식은 오히려 컨디션이 저하될 것으로 보고 이 기간 상대팀 전력분석 등 경기력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KakaoTalk_20190911_105733978
이경용 대전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대전체육회 소속 양궁팀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올해 우리나라 체육사에서 기념비적인 100회 전국체전에 대전선수단은 육상 등 46개 종목 1400여 명이 참가한다.

최종 순위 목표는 지난해보다 한 단계 높은 12위(3만2000점)로 설정했지만, 개최지 서울시와 전통 강호 경기도의 치열한 경쟁이 전망돼 중·하위권 팀들의 혼전이 예상도 최종 목표는 '톱10'으로 정했다.



목표 순위 달성을 위해 추석을 반납한 선수단 격려를 위해 박일순 처장을 비롯해 대전시체육회 임직원들도 이 기간 훈련장을 찾는다.

KakaoTalk_20190911_105715113
이경용 대전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대전체고 유도팀을 방문 격려하고 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박일순 사무처장은 "운동선수들의 경우 명절 등에도 쉬지 않고 훈련을 한다. 선배로서 안타까운 마음이지만 선수로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땀을 흘리며 노력해야 한다"며 "민족 고유 명절인 추석에도 고생하는 선수들이 이번 체전에서 목표한 결과를 얻기를 기대한다. 이 기간 너무 무리하지 말고 안전사고 없이 잘 지냈으면 한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