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국어가 세계로… 세종학당 지정 늘리고 제2외국어 채택 논의

문체부 세종학당 2020년 210개소로 확대
한국어교육 지원위해 교원 올해만 91명 파견

입력 2019-09-11 15:00   수정 2019-09-11 15:00

GettyImages-a10538031
한국어 교육이 전 세계로 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육을 지원하는 '세종학당'이 2020년 210개소로 확장 될 것으로 전망된다. K-POP과 한류 영향으로 한국어를 배우려는 외국인들이 증가한 만큼 한국어의 세계화를 시도하는 셈이다.

문체부는 한류 확산 등 증가하는 한국어·한국어 문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 및 확산을 내년 본 예산에 편성했다. 신남방·신북방 지역을 중심으로 세종학당 신규 지정이 핵심이다.



현재 세계 곳곳에 지정돼 있는 세종학당은 2019년 기준 180개소다. 한국어교원 파견은 140명, 세종문화아카데미는 30개소다. 교육부는 파견 교원 증원과 문화아카데미 확대 등 교육 내실화에 발맞춰 세종학당은 210개소, 한국어교원 파견은 180명, 세종문화아카데미는 60개소로 확장될 예정이다.

또 쉬운 우리말 쓰기 확산을 통해 대국민 소통 강화에도 나선다. 신문과 방송·인터넷 매체에 쉬운 우리말 쓰기를 홍보하고, 안내판·전문용어의 우리말 보급, 쉬운 우리말 쓰기 교육 확대에도 예산을 편성했다.

문체부는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 채택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지 정규 초중등학교 내 한국어를 정규과목 또는 제2외국어로 체택할 수 있도록 협의 추진 및 한국어 반 개설 지원을 하고 있다. 현지 한국어반 수업의 수준 제고를 위해 한국어 교원도 파견한다. 올해 태국 45명, 인니 2명, 말련 12명, 우즈벡 9명, 카자흐 5명, 키르기스 4명, 베트남 4명 등 총 91명이 파견됐다.

한편 2018년 기준 28개국, 1495개교에서 13만4000명의 학생이 한국어 학습을 실시하고 있다. 제2외국어 교육과정으로 한국어 과목을 개설 또는 평가하는 국가는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프랑스, 터키,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11개국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