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문 대통령 "추석 내내 반가운 마음 가득하길"

명절 인사 건네… "국민 모두 공평한 나라 소망"

입력 2019-09-11 11:31   수정 2019-09-11 11:31

추석인사 전하는 문 대통령<YONHAP NO-1886>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민과 해외동포에게 추석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추석 내내 반가운 마음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명절 인사를 통해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며 이같은 인사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할 것"이라며 "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 길 끝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은 날이 있으리라 확신한다"며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도 위로의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태풍으로 피해 입은 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서로를 격려하고 기쁜 소식을 나누는,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향의 달은 유난히 더 크고 밝다. 우리를 기다리며 더 커지고, 골고루 빛을 나눠주기 위해 더 밝아졌다"며 "연휴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