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방문의해 맞아 지역 축제 키워야"

대전 지역 축제 수와 예산 턱없이 부족
축제 기획단계부터 지역산업 연계 고민해야

입력 2019-09-11 12:11   수정 2019-09-11 12:11

2018010501000488000020371
대전시가 대전방문의해를 맞아 지역 축제 육성에 힘을 쏟아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대전세종 지역축제의 경제적효과 검토와 활용방안'에 따르면 관광분야에서 축제는 경제적 성과를 높이는데 기여한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한다. 하지만, 대전은 지역 축제 수나 예산이 타 지자체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다.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예산 편 성 금액을 보았을 때 전적으로 0.52%의 예산을 축제에 편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의 경우 2019년 기준으로 0.32%를 편성해 전국평균보다 하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최 건수로 보았을 때 전국 평균 52개임을 감안할 때 대전은 13개로 그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매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한해 동안의 축제 개최계획을 취합해 공고하고 있는데 대전시에는 2019년에 총 13개의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며, 2019년 축제 개최 예산은 48억6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축제 개최년도와 횟수를 보았을 때 지방자치제도 시행 이전에 개최된 축제는 유성온천문화제(1989년 최초개최)가 유일하다.

김동한 경희대 호텔관광대학 교수는 "그동안 축제는 지역으로 방문객들을 운집하여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대표적 관광 정책으로 주목받았다"면서 "대전은 관광산업의 모든 승수를 살펴보면 대부분 산업평균 승수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타 산업의 투자보다는 지역축제를 통한 지역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승수는 한국은행에서 발간한 '2013 지역산업연관표'를 바탕으로 전체 산업을 28개 부문으로 통합해 정리한 것.

특히 김 교수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대전 방문의 해를 맞이했다. 지방정부의 정책으로 인해 외지인들이 대전으로 유입될 수 있는 긍정적인 시기"라면서 "기존의 축제들에 대한 공격적인 홍보하고, 대전의 새로운 축제, 콘텐츠의 방향성을 찾을 수 있는 시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축제의 경제성을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축제 기획단계부터 지역 산업과 연계해 다양한 상품의 생산 및 유통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필요성이 있다. 일본은 1992년 일본 축제법을 입법하고 법 제3조에 '축제가 지역경제에 어떻게 연계'되어 추진되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축제 운영에 활용되는 상공업 상품(특정사업, 활용을 별도 정의)'을 축제 계획단계에서 제시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축제와 주민사업체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주민 지지 기반 확립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일탈성과 난장성 성격을 지닌 이벤트를 축제로 발전시키고 대전 지역의 새로운 브랜드로 발전시키는 방안이 필요하다.

김 교수는 "축제 특성이 있는 이벤트를 정책영역으로 포괄하고 지속적 투자를 통해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과 같은 이벤트를 대전의 새로운 축제와 관광브랜드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검토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