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철도도시 대전 위상 위한 '철도박물관' 필요

대전은 철도와 함께 발전 이뤄와
철도박물관 유치 통해 위상 더 높여야

입력 2019-09-12 09:00   수정 2019-09-12 09:00

20140718 식장산에서  (5)
대전이 철도도시로서의 위상을 더 높이려면 '철도박물관 유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철도도시 대전의 부활과 각인'에 따르면 대전은 철도에 의해 만들어진 도시다. 철도가 부설되면서 대전역 주변이 발전되기 시작했으며 한반도 중심으로 자리잡았다. 대전의 발전은 대전역을 중심으로 이루어졌으며 충남도청이 공주에서 대전으로 이전 하면서 대전의 발전은 남북축으로 그리고 더욱 확장되어 서대전역이 만들어졌다. 특히 고속철도의 개통으로 전국의 거점 철도도시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대전에는 철도관련 주요기관이 입주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가 2009년 9월에 대전역에 위치한 철도공동사옥으로 이전하면서 본격적인 대전철도의 시대를 개막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시설의 건설·관리와 효율적인 사업 시행 등을 수행하는 준 정부기관으로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입주했다. 따라서 대전은 철도건설을 담당하는 기관과 철도를 운영하는 기관이 모두 위치하고 있는 철도의 도시로 변모되었다고 할 수 있다.

대전이 철도도시로서 발전하려면 철도박물관 유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대전과 비슷한 일본의 철도도시 오미야(大宮)시는 도쿄에 이어 일본에서 2번째 많은 철도노선이 통과하고 있다. 이런 영향으로 1843년에 인구 1508명이 거주하는 작은 마을은 현재 인구 50만을 넘고 있다.

특히 오미야 시는 2007년 철도박물관을 유치해 철도도시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였다. 개관 당시 철도박물관의 개관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매년 112억엔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지금도 매년 오미야 철도박물관을 100만명이 찾고 있다.

이용상 우송대 철도경영학과 교수는 "향후 대전은 고속철도의 거점도시로 더욱 성장할 것"이라면서 "대전은 철도도시답게 철도관련 문화유산의 정리와 보존 그리고 대전역을 복합기능을 가진 철도역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교수는 "대전의 관광자원의 이용 극대화를 위해서라도 철도와 지역을 연계하는 관광 상품 등이 더욱 개발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