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국립중앙과학관, 내달 제65회 전국과학전람회 연다

우수연구 결과 301점 한 곳서 전시… 국내 최대규모 과학경진대회

입력 2019-09-11 17:02   수정 2019-09-11 17:02

과학관
미래 과학기술을 이끌어갈 인재들의 연구결과를 한 자리서 볼 수 있는 장이 열린다.

국립중앙과학관은 다음 달 26일부터 11월 27일까지 과학관 3층 미래기술관에서 제65회 전국과학전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람회는 과학인구의 저변 확대와 전 국민의 과학화를 위해 1949년에 최초로 개최돼 올해 65회째를 맞이한 가장 권위 있는 전국 규모의 과학경진대회다. 매년 학생과 교사·일반인들이 1~2년간 꾸준히 연구한 과학탐구 결과물을 전람회에 출품하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7월까지 공모를 실시한 결과 전국 17개 시·도에서 ▲물리 ▲화학 ▲생물 ▲산업·에너지 ▲지구·환경 총 5개 부문 5200여 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이중 각 지역 교육과학연구원이 선정한 301점이 경쟁을 거쳐 전국대회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앞으로 서면심사(오는 23일~다음 달 11일)와 면담심사(다음 달 24일)를 거쳐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최우수상 등 수상작을 확정하게 된다. 학생부와 교원·일반부 각각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수상자 4명은 오는 12월 예정된 해외선진과학문화탐방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또 면담심사 당일에는 현장에 참석한 학생, 교원, 학부모를 대상으로 과학문화공연, 가상현실(VR) 체험, 뇌과학 체험, 특허상담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운영해 과학 축제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오는 12월엔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등 우수작품 25점을 선정해 한 달간 전국순회전시도 개최한다.

정변선 국립중앙과학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가 간 기술경쟁이 심화돼 국가과학기술 경쟁력 확보의 필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우리나라 미래의 과학기술 인재 확보를 위해 학생들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를 마음껏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청년과학자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되는 대회가 되도록 더욱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전국과학전람회의 최종 심사결과는 오는 11월 11일 국립중앙과학관 누리집(www.science.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시상식은 11월 27일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