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중구 독립운동가 홍보관 조성, 이번엔 될까

17일 임시회 앞두고 다시 공유재산 승인 요청
중구의회 반대 의견 여전… 주차장 조성 등 언급
이번에도 좌절 땐 사업 추진 가능성 희미

입력 2019-09-11 17:45   수정 2019-09-11 21:27

대전 중구청사 전경(2019-새버전)
대전 중구가 추진하는 독립운동가 홍보관 조성이 번번이 좌절된 가운데 오는 중구의회 임시회에 또 한 번 관련 행정절차 승인을 요청한다. 이번 임시회에서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을 받지 못할 경우 앞으로의 사업 추진도 장담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구에 따르면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중구의회 제221회 임시회를 앞두고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중구가 중구의회에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을 제출한 건 이번이 네 번째다.

그동안 중구의회는 대전시의 투자심사 승인 결정 전엔 공유재산 승인을 내 줄 수 없다며 버텼다. 그러던 중 지난 6월 18일 대전시가 의회 공유재산 승인을 전제로 투자심사 조건부 승인을 한 상태다. 중구는 대전시의 조건부 투자심사 승인에 따른 행정 절차 이행을 위해 다시 한 번 의회에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 요청에 나선 것이다.

오는 의회 결과를 놓고 독립운동가 홍보관 사업 추진 여부가 판가름 날 거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10월부터 1년여간 의회의 반대로 사업이 나아가지 못하는 데다 공유재산 승인이란 단계를 넘지 못할 경우 사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달엔 홍보관 조성 예정 부지를 공유재산 승인 전 매입했단 이유로 대전시로부터 행정 절차상 문제를 지적받기도 했다.

구는 사업 취지와 의미, 필요성 등을 거론하며 홍보관 조성을 진행하겠단 입장이지만 의회 역시 예산과 당위성 등을 이유로 굳건히 반대하고 있다. 일부 의원은 홍보관이 왜 필요한지 의원들을 한 명씩 만나 설득하라는 무리수를 두기도 했다. 조성 예정 부지를 주차장으로 활용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구 도시활성화과 관계자는 "서로 협의를 해나가며 수정하거나 보완할 사항을 논의했으면 한다. 그러나 행정상의 문제라는 이유만으로 지적만 할 뿐 앞으로 나아가는 방향이 없어 답답한 부분이 있다"며 "또 해당 부지를 주차장으로 활용하기엔 비교적 인근 주차 시설이 잘 돼 있는 편이다. 다시 한번 의회에 공유재산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독립운동가 홍보관은 박용갑 중구청장의 민선 7기 공약이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