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공주시 신관동새마을회, 다문화가족과 명절음식 만들기 '훈훈'

가을향 가득 담은 명절음식 직접 만들어 홀몸 노인에게 전달

입력 2019-09-11 20:57   수정 2019-09-11 21:21

신관동 다문화가족 명절음식
공주시 신관동(동장 강명구)은 10일 공주시 여성회관에서 관내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명절음식 만들기 행사를 개최했다.

신관동새마을회(회장 김용하, 부녀회장 손대식)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신관동 거주 다문화가족 20여 명이 참여해 추석 대표음식인 송편과, 삼색전 등을 만들어보며 한국의 명절 분위기를 한껏 즐겼다.



특히, 정성스레 만든 음식은 관내 홀로 거주하는 어르신들에게 직접 전달해 의미를 더했다.

손대식 새마을부녀회장은 "민족의 명절 추석을 맞아 다문화가족에게 대표적인 한국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명절음식 만들기 행사를 추진했다"며 "다문화가족이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을 더 가깝고 친숙하게 느끼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