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공주시, 태풍 피해농가 긴급 농촌일손돕기 지원

과수 낙과 정리 등 피해복구 총력…농촌일손돕기 지원창구 마련

입력 2019-09-11 21:03   수정 2019-09-11 21:21

공주시 태풍 피해농가 일손돕기 관련 사진(3)
공주시청 공무원들이 태풍 링링여파로 쓰러진 벼를 일으켜 세우고 있다.
공주시는 11일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의 긴급복구 지원을 위한 농촌 일손돕기 활동을 펼쳤다.

김정섭 시장을 비롯한 공무원 40여 명은 우성면 신웅리 일대 피해 농가를 방문해 태풍으로 쓰러진 벼를 일으켜 세우는 등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시는 10일부터 시청 공무원 250여 명을 각 읍면동별로 분담해 태풍 피해로 복구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대상으로 과수 낙과 정리와 벼 일으켜 세우기, 알밤 줍기 등을 펼치고 있다.

또, 관내 농협과 군부대, 소방서 등 유관기관에서도 6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긴급 농촌일손돕기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공주지역 농작물 관련 피해는 9일 현재 벼 쓰러짐 208ha, 과수 낙과 57ha, 비닐하우스 파손 5ha, 밭작물 도복 34ha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한편, 시와 각 읍?면?동, 농협 등은 농촌일손돕기 지원창구를 마련해 일손지원을 희망하는 기관·단체와 기업체, 학교 등과 피해 농가를 연결해주고 있다.

김정섭 시장은 "태풍 피해 농업인은 해당 읍면동에 피해 상황을 신속히 신고해 달라" 당부하고 "피해 농가에 대해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