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주시, 추석 명절 전후 가축전염병 유입 차단 방역 강화

- 해외여행객 및 귀성객 대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 구제역 차단방역 홍보

입력 2019-09-11 22:50   수정 2019-09-11 22:50

190916 귀성객대상 가축전염병 차단방역강화1
충주시가 추석명절을 맞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및 구제역 등 재난성 가축전염병의 유입차단에 나선다.

시는 추석 명절을 전후해 인구 이동으로 인한 가축전염병이 유입·전파될 위험성이 증가함에 따라 양돈농가 일제소독과 함께 해외여행객과 귀성객을 대상으로 홍보 캠페인을 가졌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발생한데 이어 최근 필리핀에서도 발생되었다는 공식보고(9.9)가 있었으며, 구제역 역시 중국과 러시아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추석 연휴기간을 전후해 10일과 17일을 '축산농가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해 지역 내 전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추진한다.

또 11일 충주공용터미널에서 귀성객을 대상으로 고향방문 기간 동안 축산농가 방문 자제 및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및 구제역 차단방역 홍보 리플렛을 배포하는 등 한돈협회와 합동으로 홍보캠페인도 펼쳤다.

시 관계자는 "축산농가는 연휴기간동안 내·외부 소독은 물론 기르는 가축에 대한 예찰에도 소홀하지 않는 등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