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성남하이테크밸리, 미생물 검사 장비 첨단시설 설치

입력 2019-09-12 02:55   수정 2019-09-12 02:55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중원구 상대원동 성남하이테크밸리 내에 오는 2022년까지 33억원을 투입해 식미생물 검사장비 등을 갖춘 식료품 제조 소공인 전용 첨단시설 설치 사업을 펼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성남시청 전경 (보도자료 용) (3)
시는 상대원동 식품제조 집적지구(6.8㎢)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성남시는 지원받는 국비 12억원과 도비 3억원에 시비 18억원을 합친 사업비로 이화학 분석 장비, 식미생물 검사 장비, 쿠킹 스튜디오 장비 등이 있는 소공인 공동시설을 설치하고, 시제품 제작, 식품안전 교육 등을 지원한다.

식료품 제조 소공인은 공용장비·시설을 이용해 식품 생산·품질 관리, 차별화된 제품 개발, 품질 향상을 통한 안전 먹거리 생산을 할 수 있게 됐고,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는 소공인 지원 사업 참여 때 가점 우대를 받게 된다.

온라인몰 입점 등 마케팅 비용을 기업 당 최대 3,000만원 받을 수 있는 소공인 판로 지원 사업, 기술개발 비용을 기업 당 최대 5,000만원 받을 수 있는 기술개발 사업이 해당한다.

시는 기존에 운영 중인 식료품 제조 소공인 대상 특화 교육, 컨설팅, 마케팅 지원과 함께 제품 개발부터 판로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소공인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도시형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와 집적지구를 활성화해 경쟁력을 높이게 될 전망이다.
성남=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