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태안군,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 당부!

발열·설사 등 의심 증상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 방문 당부

입력 2019-09-16 11:05   수정 2019-09-16 11:05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태안군이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에 대비해 예방수칙 준수 등 주민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적극 나섰다. 사진은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수칙 안내문.


태안군 보건의료원(원장 허종일)이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에 대비해 예방수칙 준수 등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군 보건의료원은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8월~10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동해 및 서해, 남해 일부지역 해수·갯벌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적으로 검출돼 피해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발생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하는 한편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제3군 법정 감염병으로 해수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6월부터 10월까지에 주로 발생하며,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

특히, 만성 간질환자와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에서 발생할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의료원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 85℃ 이상으로 익혀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과 접촉하지 않기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날생선 및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와 칼 등은 반드시 소독하기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 사용하기 등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시 발열,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관찰되며, 발진과 부종, 수포 등의 피부병변이 나타나므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을 막기 위해서 일상생활이나 어·패류 관리 및 조리 시 예방수칙을 꼭 지켜 달라”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