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원도심, 新 주거중심지 변모

동구 홍도 2구역·가오 1구역 재건축 조합 출범
중구 '목동 더샵 리슈빌' 이달 중 분양 예정
"도시정비 사업으로 투자 늘어"

입력 2019-09-16 16:22   수정 2019-09-16 18:47
신문게재 2019-09-17 1면

2018031201001130300048421
가오 주공아파트 전경.
대전 원도심을 중심으로 재건축과 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중구와 동구가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

원도심은 대전의 중심지임에도 그동안 신규아파트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노후화돼 신도시나 택지지구에 비해 저평가됐지만, 최근 들어 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면서 투자 수요까지 몰리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우선 동구에서 재건축사업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홍도동 2구역(청룡아파트)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최근 총회를 열고, 이형철 조합장을 선출하고 조합을 공식 출범했다.

청룡아파트는 1979년 준공된 지상 5층 노후 아파트로 425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주거용지 2만 1120㎡에 아파트 13개 동 596세대를 신축할 예정이다.

가오동 1구역(가오주공아파트) 재건축 추진위도 엄상현 조합장을 선출하고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가오동 1구역 재건축사업은 지하 2층∼지상 35층, 9개동, 714가구 규모의 새 단지로 변신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동구 가양동 신도맨션 재건축사업인 ‘고운하이플러스’가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지하 2층~지상 24층 9개동 430세대(조합원 310세대, 일반공급 120세대) 규모다.



신도맨션은 1978년 건축돼 구조적 안전과 설비 등이 노후해 2006년 대전시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해 2008년 추진위원회가 설립됐다가 지난해 사업시행인가, 올해 관리처분인가를 받아 분양에 성공했다.

앞서, SK건설이 지난달 동구 신흥동에서 '신흥 SK뷰'를 분양했다. 최고 63.3대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조기 완판에 성공했다.

목동 더샵 리슈빌
대전 '목동 더샵 리슈빌' 조감도.
중구에서는 이달 중에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함께 짓는 목동 3구역 재개발사업인 '목동 더샵 리슈빌'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중구 목동 1-95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목동 더샵 리슈빌'은 993세대 규모로, 일반분양은 715세대다.

지난 6월 중구 중촌동에 대우건설이 분양한 '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도 최고 25.4대1의 경쟁률 1순위 전 주택형이 마감하며 원도심 성공 분양에 신호탄을 쏘아 올린 바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중구와 동구 지역의 도시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으로, 관련 투자도 서서히 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