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호국영웅 연제근 상사 제69주기 추모식 열려

입력 2019-09-17 16:18   수정 2019-09-17 16:18

증평 출신 호국영웅 고 연제근 상사의 제69주기 추모식이 17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렸다.

연제근기념사업회와 제3보병사단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배훈 증평부군수,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 등 100여명이 참석해 연 상사와 형산강 도하작전에 참전한 12인의 특공대원을 기렸다.

도안면 노암리 출신인 연 상사(1930~1950)는 1948년 국방경비대에 입대해 이듬해인 1949년 제3보병사단 제22연대 1대대 1중대 소속으로 지리산 공비토벌작전에 참전해 9명을 생포하는 전공을 세웠다.

6·25전쟁 당시에는 3사단 22연대 1대대 분대장으로 경북 형산강 방어 전투에 참가했다.

1950년 8월 11일부터 9월 23일까지 44일간 계속된 이 전투는 국군 2301명이 전사할 만큼 치열했다.

연 상사는 9월 17일 오전 4시쯤 12명의 분대원을 이끌고 수류탄 10여 발을 몸에 매단채 수중포복으로 돌진해 적 기관총 진지를 파괴한 뒤 적탄에 맞고 장렬히 전사했다.

그 결과 국군은 포항 탈환은 물론 압록강까지 진격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정부는 고인의 업적을 기려 2계급 특진과 함께 을지·화랑무공훈장과 무공포장을 추서하고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했다.

한편, 증평군은 2015년 고인의 고향인 화성리에 연제근 공원을 조성하고 인근 도로를'연제근로'로 지정하는 등 연 상사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호국·애국정신을 전하기 위한 현양사업에 몰두하고 있다. 증평=박용훈 기자 jd36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