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5분 발언] 김소연 "대전시는 동자치지원관 채용 중단하라"

입력 2019-09-17 14:11   수정 2019-09-17 16:02

김소연의회1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서구6·바른미래)은 17일 "대전시는 위인설관(爲人設官) 논란 중심에 있는 동자치지원관 채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시의회 245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동자치지원관은 주민지원을 위한 사업인데 이게 주민자치를 위한 것인지, 특정인을 채용하려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대전에서 실업률이 늘고 있는 추세에서 특별한 사람을 위한 직책을 만드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동자치지원관은 다른 지역 인물이 채용되고, 대전시 각종 사업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자녀가 채용됐다"며 "공무원 초임 연봉이 2200만원인데, 동자치지원관은 선출직 구의원보다 많은 4000만원을 받는다"며 "주목할 부분은 기간직근로자 중 연봉 4000만원 이상 받는 사람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은 어떤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정책을 낼지 궁금할 지경"이라며 "82개동 동자치지원관 제도를 확장하려는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지원중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