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與野,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부 총력대응 촉구

민주 당내 특위가동 "확산차단" 초동대처 철저 당부
한국 "재정·세제지원" 감염경로 '오리무중' 쓴소리도

입력 2019-09-17 14:19   수정 2019-09-17 16:58
신문게재 2019-09-18 3면

1335660_399884_315
폐사율 최대 100%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국내 첫 발병 확인된 가운데 여야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정부의 총력 방역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경기도 파주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있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고 치사율 100%에 이르는 무서운 동물 질병"이라며 "양돈 시설관련 종사자와 차량이동을 금지하는 조치다. 양돈농가에 매우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인 만큼 노력하고 비상한 노력을 기울이고 질병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정부와 축산농가에 초동대처 중요성을 당부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10월초에 전국체전이 서울에서 예정되어 있고, 가을철에는 통상적으로 여행객들이 급증하기 때문에 돼지열병의 확산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지난 6월 당내에 설치한 아프리카돼지열병특위를 조속히 개최, 관련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 지도부와 정부 고위관계자가 대거 참석한 가운에 당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대책특별위원회를 16일 오후 4시 개최해 상황을 점검했다.

야당 역시 정부의 총력대응을 촉구하면서도 오리무중인 감염경로 등과 관련해선 각을 세우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감염경로마저 밝혀지지 않아 국민과 양돈농가의 불안감은 높아져가고만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높은 위험성을 감안하면 그간 정부의 방역활동이 제대로 되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철저한 조사 없이 또 북한타령만 할 가능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불안감을 진정시킬 수 있는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양돈농가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재정적 세제적 지원책도 강구해야 할 것"이라며 유한국당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방지에 필요한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 초기 차단에 실패한 중국과 필리핀 등은 돼지 수백만 마리를 살처분 했음에도 전염이 쉽사리 진정되지 않고 있어 조기차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출하금지 등 방역조치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입는 양돈농가에게, 적절한 재정 및 세제지원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내 유입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요소에 대한 국경검역과 ASF 발생국가 방문 여행객들의 주의가 각별히 요구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비례)는 보도자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전염된 돼지가 양성으로 판정되면 인근 모든 돼지가 살처분 되기 때문에 가축전염병 예방법에서도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분류돼 있다"며 "이병률이 높고 급성형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기 때문에 양돈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는 질병으로 여행객들이 몰래 휴대축산물을 반입해 국내 전염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