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의회 임시회서 市 추가경정예산안 경제활성화 '포커스'

경제 활성화 위한 정부 재정확장 정책 선제 대응
일자리 창출, 미세먼지 대응 등 세부적 사안 증액
김종천 의장 "시민 혈세 꼼꼼히 쓰여야" 당부

입력 2019-09-17 15:21   수정 2019-09-17 17:37
신문게재 2019-09-18 4면

AKR20181030162000063_01_i_20181030181458563
대전시가 경기침체 속 고용감소 등 주춤하고 있는 지역경제 회생에 좌표설정을 하고 1900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문재인 정부의 재정확장 정책에 따라 일자리 창출과 생활 SOC 사업, 미세먼지 대응 등 민생을 위한 세부사업에 집중적으로 '혈세'를 증액할 방침이다.

대전시의회는 17일 24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16일간의 회기에 돌입했다. 시의회는 이번 임시회 기간에 추가경정 예산안과 조례안 등 63개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날 시는 시의회에 세부적인 추가경정예산안을 설명했다. 규모는 기정 예산인 5조 905억원보다 1944억원 오른 5조 2849억원으로 증액했다. 일반회계는 기정예산 4조 1631억원보다 1340억원 증액된 4조 2972억원이며, 특별회계는 603억원 증액된 9876억원이다.

정윤기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경제 활성화와 장기 미집행 공원녹지 보상을 위한 녹지기금, 지역균형발전 기금 등 안정적 재정 운영에 기조했다"며 "민선 7기 약속사업 이행을 위한 집행 가능 사업을 담았다"고 말했다.

우선 시는 지역경제 분야에선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과 중소기업 경영안전, 디자인센터 운영 등에서 196억원을 올렸다. 사회복지에선 보육교직원 처우 개선과 아이돌봄 지원, 노인일자리 지원 등이 184억원 올랐으며, 보건·환경분야에선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단속시스템 구축에서 293억원을 증액했다. 문화·관광과 교육 분야에선 국민체육센터 건립과 학교다목적 체육관 건립,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등에 313억원을 올렸다. 여기에 수송·교통분에선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과 온천북교 개설, 트램 운영계획 수립 용역 등 117억원을 증액했다. 일반 공공 행정 분야에선 대전세종연구원 청사 매입과 소통협력공간 리모델링, 지역균형 발전 기금 적립 등 235억원을 올렸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극한 대립으로 치닫는 한·일 갈등 속 어려운 경제 상황 극복을 위해 시민 모두의 역량을 결징해야 한다"며 "추경예산안에는 일본 수출기업 지원과 시민생활과 밀접한 예산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시민의 혈세가 꼼꼼히 쓰일 수 있도록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예산안은 17일부터 열린 시의회 제 245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내달 2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