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유통업계 '촉각'

자영업자, 소비심리 위축 매출 직격탄 우려
대형마트 공급지 확인, 추후 상황 지켜봐야
소비자 "먹을때마다 불안할 것 같다" 당황
정부 "시중 유통 고기 안심하고 소비해도 돼"

입력 2019-09-17 15:32   수정 2019-09-17 16:55
신문게재 2019-09-18 7면

돼지열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대전 서구 흑석동의 한 양돈농가에서 대전축협 공동방제단이 방역을 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대한민국 경기 파주에서 처음 발생하면서 지역 유통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돼지열병으로 인해 돼지고기에 관한 소비 심리가 위축될 뿐 아니라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경우 불경기로 어려운 상황에서 매출 직격탄까지도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도 파주시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폐사한 돼지는 모두 고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인체에 전염되지 않지만, 자영업자들은 혹여 소비위축으로 매출이 급락할까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생긴 이후 돼지고깃값이 40% 넘게 오르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고기 가격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준 바 있어서다.

대전 서구에서 정육점을 운영하는 김모(52) 씨는 "고기를 공급해 오는 물량이 줄어들면 혹시 가격이 오를까 걱정이 된다"며 "값이 올라가면 소비자들에게도 올려 팔아야 하는데 소비심리가 줄어들 것 같아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마트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전의 한 대형마트는 공급지 확인에 나서기도 했다.



마트 관계자는 "상황을 보고 급하게 공급지를 확인했는데 파주에서 공급받은 물품은 없었다"며 "48시간 이후에 확산이 된다고 하면 추후 반응을 살펴야 하지만, 아직까지 가격이 오른다거나 하는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소비자들도 당황스러움을 보이고 있다.

정육점을 찾은 한 고객은 "돼지열병이 사람에 영향이 없다고 하더라도 먹을 때마다 불안할 것 같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고객은 "돼지열병으로 공급이 줄어들면 먹고 싶어도 비싸질 것 같아 소비에도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시중 유통 관련된 돼지고기는 안심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다"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돼지고기는) 시중에 유통되지 않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은 국산 돼지고기를 안심하고 소비해도 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