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與 현역 총선 출마 여부 조사… '현역 물갈이?'

당 선출직평가위, 각 의원실에 공문 발송
"출마 의사 없을 시 객관적 문서 제출달라"
내년 4·15 총선, 세대교체 현실화되나 촉각

입력 2019-09-17 15:41   수정 2019-09-17 16:30
신문게재 2019-09-18 4면

더불어민주당_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내년 4·15 총선 출마 여부 확인에 나섰다. 선출직 평가대상을 가리기 위한 조치라지만, 현역들의 불출마 폭을 살핌과 동시에 교체 초기 작업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최근 각 의원실에 공문을 보냈다. 공문은 '국회의원(선출직) 최종 평가를 앞두고 내년 총선에 출마할 수 없거나, 출마할 의사가 없는 국회의원은 객관적으로 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문서를 공직자평가위로 제출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평가위는 선거 불출마자는 선출직 평가대상에서 제외한다는 규정에 따라 공문을 보냈다는 입장이나, 당내에선 현역 물갈이 작업이 본격화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일찍이 이해찬 대표가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내년 총선에서 세대교체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확정된 공천룰만 봐도 이 대표의 세대교체 의지를 엿볼 수 있다. 현역 의원은 무조건 경선을 치러야 하는 반면 정치신인은 공천 심사 때부터 10~20%의 가산점을 받을 수 있어서다. 기존 여성과 청년, 장애인, 당직자, 보좌진 등에게 주던 가산점도 10~25%로 확대했다.

이런 가운데 5선의 원혜영 의원이 불출마를 검토 중이고, 친문 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백원우 부원장이 불출마를 공식화한 점도 현역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입각에 따라 총선에 나서지 않을 전망이다.

세대교체 대상으론 3선 이상 중진들이 꼽힌다. 충청에서 3선 이상 중진은 이해찬(세종·7선), 박병석(대전 서구갑·5선), 이상민(대전 유성을·4선), 오제세(청주서원·4선), 변재일(청주청원·4선) 의원 등 5명이다. 물론 이해찬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현역 물갈이 여부를 놓고 해석은 분분하다. 한 지역 정치권 인사는 "당 대표가 불출마를 선언한 만큼 큰 부담 없이 현역 물갈이를 통한 세대교체를 진행하지 않겠냐"며 "권역별로 교체되는 인원 비율도 균형을 잡아야 한다는 점에서 충청권도 세대교체 바람을 피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반대 의견도 있다. 한 민주당 인사는 "이해찬 대표가 '인위적인 물갈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고, 공천룰 또한 결정된 상황"이라며 "결국 방법이라곤 이번 선출직평가에서 하위 20%에 들어 공천 과정에서 감점을 받는 것뿐인데, 과연 현실적으로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