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양승조 지사 "보령에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

보령 관산리 일원에 230억원 투입
시민들과 민선7기 도정 성과 공유

입력 2019-09-17 16:04   수정 2019-09-17 17:52
신문게재 2019-09-18 2면

양승1
양승조 충남지사<사진>가 17일 보령시를 찾아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을 약속했다.

양 지사는 민선 7기 2년차 시·군 방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김동일 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으로, 미래 자동차 후속 시장(after market)을 선점하고 청년 고용 창출 및 경제 활성화를 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도와 보령시, 아주자동차대학은 2021~2025년 5년간 보령시 주포면 관산리 일원에 230억원을 투입해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부품산업 육성, 연구개발 지원, 튜닝지원센터 및 특화산업단지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위한 이번 협약이 보령시와 도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새로운 토대가 될 것"이라며 "자동차 튜닝에 대한 일반의 제한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건전한 튜닝문화를 조성한다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동력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령시에는 국내 유일의 자동차 특성화 대학인 아주자동차대학이 있다"며 "긍정적인 대외 여건 변화와 보령시만의 탁월한 강점을 살려 자동차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협약에 앞서 양 지사는 아주자동차대학을 방문해 자동차산업과 튜닝분야에 관한 설명을 듣고, 대한노인회보령시지회·보훈회관 등을 찾아 민생을 살폈다. 보령 웨스토피아로 이동한 양 지사는 시민·사회단체, 도와 시·군의원 등 170여 명과 함께 민선7기 1년의 성과를 공유하고 2년차 도정 현안 및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