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남 임신분만취약지에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을"

道, 출산지원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도내 이동 32.4%, 7.4%는 타 시도로
전문가 "원거리 출산 부담 경감 도움"
신규사업으로 태교 부부캠프 등 제시

입력 2019-09-18 11:07   수정 2019-09-18 17:44
신문게재 2019-09-19 2면

KakaoTalk_20190918_110823063
충남도는 18일 충남도서관 다목적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이정구 저출산보건실장, 시·군 담당업무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충남 임신분만취약지 출산지원 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충남도 내 임신분만 취약지역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충남공공산후조리원이 건립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도는 18일 충남도서관 다목적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이정구 저출산보건실장, 시·군 담당 업무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임신분만취약지 출산지원 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최은희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연구원의 발표로 시작된 보고회는 도내 임신출산 현황과 취약지 임산부의 정책욕구, 지원 방안, 종합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최 연구원은 임신분만 취약지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수단으로 충남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산전관리를 위해 거주지 외 산부인과를 찾는 도내 임산부는 32.4%에 달했으며, 이 중 7.4%는 타 시·도로 원정 출산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내 7개 군(郡)지역 중 홍성군과 금산군을 제외한 5개 군에는 분만산부인과가 전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핵가족화와 맞벌이 가구 증가로 인한 가족내 돌봄기능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 연구원은 "민간 의료기관은 경제성이 부족해 사실상 설립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도내에 공공산후조리원이 건립되면, 원거리 출산으로 인한 이동 비용경감 등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은 출산뿐만이 아닌 가족돌봄 차원의 투자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임신분만 지원정책으로는 임신준비, 산전관리, 분만산후관리, 신생아지원, 종합 등 시기별로 5단계로 구분했다.

신규사업으로 임신 전 산전검사, 예비임산부 임신확인 검사지원, 예비신혼부부 가임력 검사, 난임진단 전 검사비 지원, 정관·난관 복원시술비 지원, 태교 부부캠프 운영, 임산부 장애인콜택시 이용 홍보 등이 제시됐다. 기존보다 확대해야 하는 사업으로는 충남형 산전검진비 지원확대, 임신분만취약지 산전 기형아 검사와 영양제 지원, 농어촌지역 임신·출산 프로그램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공주대 김희경 교수는 "인구가 급격히 감소되고 있는 전라도와 강원도에서는 이미 다양한 저출산 극복 모델이 제시되고 있다"며 "오늘 보고된 계획이 잘 실천될 수 있도록 도와 시·군의 긴밀한 협조는 물론 국가에서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