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황명선 시장, "논산, 대한민국 한류관광 1번지로 키운다"

논산시, 충남도 주관 중국여행사 대표 초청행사 팸 투어 적극 지원

입력 2019-09-18 11:20   수정 2019-09-21 10:37
신문게재 2019-09-19 16면

중국 여행사 팸투어 단체 사진2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17일 중국 여행사 및 단체 임원 36명을 대상으로 팸투어를 실시, 논산이 갖고 있는 매력적인 관광자원을 적극 어필했다.

아산·보령·논산·부여·금산 등 도내 5개 시·군 일원에서 진행된 이번 팸투어는 현지 여행관련 종사자들의 전문적인 시각을 통해 최근 흐름에 맞춘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그를 발판삼아 충청남도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길을 마련하고자 충청도와 한국관광공사 상해지사가 함께 추진했다.

투어는 논산의 핫플레이스 선샤인랜드, 세계가 인정한 세계문화유산 돈암서원, 궐리사, 명재고택 등 논산의 매력적인 관광지 방문과 논산의 농·특산물을 이용한 먹거리 가득한 만찬, 탑정호 야간경관관람 일정으로 이뤄졌다.

공자 제79대 적장손 공수장 봉사관의 방문을 알리는 고유제 참관을 위해 궐리사를 방문한 팸투어단은 논산의 동고동락 공동체정신이 공자의 유가사상과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는 점에 깊이 공감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특히, 밤늦은 시간까지 직접 팸투어단과 동행하며 일일 안내도우미로 활약한 황 시장의 열정은 지역의 문화·관광산업을 미래성장 100년을 위한 주요 원동력으로 여기는 황 시장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충남의 문화·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지속 가능한 네트워크 구축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양승조 도지사와 관광인프라 개발과 함께 세일즈·마케팅에 집중하며 적극적 행정을 펼치고 있는 황명선 논산시장의 지역의 문화·관광산업정책은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앞으로 한류 관광 시대를 열어가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우리 지역은 중국과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유교정신을 기반으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풍부한 관광자원콘텐츠를 개발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고 있다”며, “논산이 특색 있는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문가의 시선으로 다양한 매력 포인트를 발굴하고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시장은 “앞으로 충청남도와 함께 우리가 보유한 잠재력 있는 관광자원을 대한민국의 명물을 넘어 세계 유일한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